법률소식

법률사무소 세웅은 오로지 결과로만 보여드립니다.
다년간 쌓은 풍부한 경험과 우수한 실력을 직접 체험하시기 바랍니다.

 
작성일 : 16-05-26 17:35
[뉴스]김영삼 前대통령 혼외자 “유산 나눠달라”, 3억4000만원 상당 유류분 반환 청구 소송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662  
   http://news.donga.com/3/all/20160525/78314359/1 [427]
 
고(故) 김영삼 전 대통령(사진)의 혼외자인 김모 씨(57)가 김 전 대통령의 유산을 나눠달라며 유류분 반환청구 소송을 제기했다.

유류분이란 상속재산 중에서 직계비속(자녀·손자녀)·직계존속(부모·조부모)·형제자매 등 상속인 중 일정한 사람에게 돌아가도록 법적으로 정해진 몫을 말한다.

25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씨는 24일 사단법인 ‘김영삼민주센터’를 상대로 3억4000만 원 상당의 유류분 반환 청구 소송을 냈다.

앞서 김 씨는 2009년 10월 “김 전 대통령의 친아들이라는 것을 확인해 달라”며 김 전 대통령을 상대로 낸 인지(認知)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, 2011년 2월 원고 승소 판결을 받았다. 재판부는 “김 씨가 김 전 대통령의 친아들이라고 주장하며 제시한 증거 일부가 인정되고 김 전 대통령이 유전자(DNA) 검사 명령에 응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판결했다”고 설명했다.

김 전 대통령은 김 씨와의 친자확인 소송 중이던 2011년 1월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 등 50억원 상당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히고, 거제도 땅 등을 김영삼민주센터에 기증했다. 상도동 사저는 부인 손명순 여사 사후에 소유권을 김영삼민주센터에 넘기도록 했다. 
김 씨의 소송대리인은 김 전 대통령이 김영삼민주센터에 전 재산의 증여 의사를 표시했을 땐 김 씨가 친자라는 게 실질적으로 결정 난 상태였다고 강조하며, 김영삼민주센터도 김 씨의 유류분 권리가 침해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거라고 주장했다.
 
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
입력 2016-05-25 16:15:00 수정 2016-05-25 16:19:38